‘내 이름에 담는 성공의 기운’ 풀리지않는 운명
이름이 운명을 바꾼다!
왜 구성성명학인가?
흔히 파동성명, 소리성명 등을 통해 파동에너지의 뜻을 이해는 하나 이는 자음만으로 하기 때문에 실제로는 소리와는 무관하다. 분명한 것은 한글은 자음과 모음이 결합되어야 소리가 난다는 사실이다. 그러기에 구성성명학만이 유일무일하게 소리에너지를 오행으로 분류해 사주와 접목한 국내 최초의 파동성명학이다. 구성성명학은 예지연회장의 30년 학문의 노하우가 그대로 이름 석자 안에 녹아져 있다. 이는 사주명식의 원리를 그대로 성명학에 도입해 운명을 분석하는 획기적인 방식의 작명법이다. 한글은 입모양을 본 따 만든 소리글자기 때문에 입으로 불리워지는 모든 이름은 그 소리에 대한 에너지가 담겨 있다. 그러기에 이름 하나만으로 운명을 거의 유추하는 한글구성성명학에 세계인도 놀라고 있다.
소리에너지가 바로 이름의 근원
기존의 성명학은 한문획수에 의해 수리의 길흉으로 이름을 분석합니다만, 한글구성성명학은 한문을 배제한 순수 한글로만 풀이하는 방식이며, 사주푸는 원리를 그대로 성명학에 도입해 운세를 분석한 획기적인 작명방식입니다. 세계에서 유일무일하게 입모양을 본 따 만든 소리글자가 바로 한글이며, 입으로 불리워지는 소리에너지가 바로 이름의 근원입니다. 사람의 말소리(聲音)를 음양오행의 이치에 근본을 두고, 즉 소리와 계절(季節)의 운행, 소리와 음악(五音), 그리고 방위(方位)에 결부시켜 만들어 낸 것이 바로 한글입니다. 그러기 때문에 소리의 발음을 오행으로 풀이할 수 있는 것이고, 이 오행을 사주와 접목시켜 연구한 성명학이 바로 한글구성성명학입니다.
이름이 왜 중요한가?
태어난 운명은 신의 영역으로 불변의 숙명성이나 이름은 가변성의 운명이다. 이를 좀 더 쉽게 설명하면 ‘나’ 라는 사람한테 어떤 옷을 입히느냐에 따라 그 존재의 가치가 달라진다는 점이다. 거지가 다 떨어진 옷을 입으면 그대로 거지가 되지만, 고급스런 옷이라도 입고 있으면 최소한 남들로부터 거지 취급은 당하지 않게 된다.
반면에 명예와 권력을 갖고 태어났더라도 이름에 흉한 기운이 감돌면 평가절하된다. 재물도 마찬가지다. 부자로 타고 났더라도 다 헤진 옷을 입고 있으면 빛 좋은 개살구가 된다. 즉 속빈 강정이다. 이와 같이 이름은 매우 중요하다.
이름의 중요성
이름의 중요성